메뉴 이동하기

산 밀란 유소와 수소 수도원 [San Millán Yuso and Suso Monasteries]

  • 산 밀란 유소와 수소 수도원
  • 제목 : 산 밀란 유소와 수소 수도원
  • 설명 : © UNESCO / Author : Yvon Fruneau
산 밀란 유소와 수소 수도원

상세정보

  • 국가 스페인(Spain)
  • 위치 라 리오하 자치구 및 주(Province and Autonomous Community of La Rioja)|||산 밀란 데 라 코고야(San Millán de la Cogolla)
  • 좌표 N42 19 33.096|||W2 51 53.856
  • 등재연도 1997년
  • 등재기준

    기준 (ⅱ)(ⅳ)(ⅵ) : 산 밀란 데 라 코고야에 있는 수소 수도원과 유소의 수도원은 6세기부터 오늘날까지 그리스도교 수도원의 도입과 이어지는 활동들을 보여 주는 훌륭한 증거이다. 또한 이곳은 현대 스페인어의 구어와 문어의 발생지로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요약
산 밀란 유소와 수소 수도원(San Millán Yuso and Suso Monasteries)은 6세기 중반에 성(聖) 밀란(St Millan, 에밀리아노)이 세운 수도원이며 순례지이다. 성인을 기리기 위해 지어진 로마네스크 양식의 이 교회는 현재까지 수소(Suso, ‘위쪽’이라는 뜻) 지역에 남아 있다. 이곳은 카스티야(Castille) 어 문학이 처음 탄생된 곳인데, 오늘날 세계에서 많이 사용되는 언어 중 하나인 스페인어도 바로 카스티야 어에서 나왔다. 16세기 초에 이 공동체는 수소 수도원 아래 있는 유소(Yuso, ‘아래 쪽’이라는 의미)의 새 수도원으로 거처를 옮겼으며, 오늘날까지도 활발한 종교 활동을 하고 있다.
목차
유산면적
19㏊
완충지역
266㏊
참고번호
805
본문

산 밀란 수소 수도원과 유소 수도원에서 스페인어가 발생했다. 그 점에서 이 두 수도원은 인류 역사상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고 할 수 있다. 아울러 이 건축물들과 주변 경관은 스페인 역사상 매우 중요한 시기들을 통합시키고 있다. 그 이유는 모사라베(Mozarabic), 서고트(Visigothic), 중세, 르네상스, 바로크 양식들을 골고루 보유하고 있는 두 수도원의 정체성과 둘 사이의 연관성 때문이다.

성 밀란은 6세기 중반에 오늘날 수소 수도원이 있는 코고야(Cogolla)의 디스테르시오스(Distercios) 언덕 기슭에 정착했다. 그는 이곳에서 다른 수도사들과 함께 코고야 공동체(Cogolla Community)를 만들었다. 그리고 성 밀란의 생존 시에 서고트 양식의 작은 수도원이 언덕 경사면에 지어졌다. 7세기에는 동굴 반대쪽으로 현관과 홀을 지어 수도원의 규모를 넓혔으며, 순례자들을 받아들였다. 나바레(Navarre)와 카스티야 왕국의 가르시아 산체스(Garcia Sanchez) 통치 시절, 929년에 모사라베 양식(Mozarabic style)으로 교회를 다시 지었다. 산초 아바르카(Sancho Abarca) 왕과 그의 아내 도냐 우라카(Doña Urraca)가 984년에 교회 봉헌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9세기부터 10세기에 걸쳐 수도사들 중 1명이 고전 성경의 사본인 『Aemilanensis 60』을 수소 수도원 기록실에서 필사했다. 그 수도사는 라틴어로 적힌 내용을 명확히 하기 위해 카스티야어로 기도문을 적고 카스티야 어와 바스크어로 여백에 메모를 덧붙였는데, 이것이 처음 스페인어로 쓰인 문헌으로 알려져 있다.

11세기 초에는 화재로 교회가 파괴됐다. 그 후 산초 왕(King Sancho the Great)이 이를 복원하면서 그 당시 현관을 늘려 교회로 사용하면서 건물의 방향이 바뀌었다. 다음 세기에는 교회의 회중석에 인접해 있는 동굴들 중 하나를 예배당으로 개조하는 작업이 이뤄졌는데, 이는 모사라베 수사들이 만든 성 밀란의 누워 있는 조각상을 예배당 안으로 들여놓기 위해서였다. 13세기에는 곤잘로 데 베르세오(Gonzalo de Berceo)가 교회의 입구들 중 한 곳에서 처음으로 카스티야어로 된 시를 지었다.

나헤라(Najera)의 가르시아 산체스(Garcia Sanchez) 왕은 1503년에 유소 수도원을 짓도록 명령을 내렸다. 그리고 다음 해부터 이미 있던 수도원의 가시권 내에 교회를 세우기 시작해 2개의 회랑과 성구 보관실, 사제단 회의장, 도서관, 갤러리 등이 만들어졌고, 파티오 데 라 루나(Patio de la Luna) 주변에 방들이 만들어졌다. 1595년에 붕괴된 교회의 북쪽 벽을 재건했고, 그 후 다음 한 세기 동안 건축가 후안 데 라온(Juan de Raon)의 계획으로 교회의 파사드(facade), 탑, 짐꾼 숙소, 입구, 수도원장실이 추가로 건축되었다. 마지막으로 18세기에 수도원 앞 광장이 완성됐다.

수도원은 일련의 은자들을 위한 동굴들, 1개의 교회, 현관, 나르텍스(narthex)로 구성되었다. 산의 남쪽 경사면에 수도사들이 처음 사용했던 동굴들이 있는데, 이 동굴들은 교회의 북쪽 경계에 해당하며, 북쪽 경계에는 동굴 외에도 2개의 통로와 5개의 구획이 있다. 수도원은 서고트 시대의 로마네스크 양식 건물들이 지니는 특징들을 지금까지도 뚜렷이 보여 준다.

모사라베 양식의 아치는 초기 건축물의 정체성을 그대로 보존하고 있으며, 남쪽 파사드에는 재건축 기간에 추가된 일련의 입구들이 있다. 그중 하나에는 곤잘로 데 베르세오의 이름이 붙어졌는데, 그 이유는 바로 이곳에서 그가 시를 지었기 때문이다. 한편 교회 서쪽 부지의 바닥다짐 공사에 앞서 고고학 발굴이 이뤄졌는데, 그 과정에서 다른 수도원 건물들의 기반과 초기 수도사들이 사용했던 동굴 부지들이 교회 주변과 언덕 위에서 발견됐다.

유소 수도원은 현대에 지어진 마을 옆, 그리고 수소 수도원 아래에 자리 잡고 있다. 이 수도원의 주요 건물들은 캐논의 회랑(Patio de la Luna)이라고 알려진 작은 회랑과 성 밀란의 이름을 딴 주 회랑 주변에 모여 있다. 주 회랑은 2층 건물이다. 아래층은 개방된 구조로 천정은 골이 지게 짠 아치형이며, 현재 박물관이 들어서 있는 2층은 폐쇄형 구조이다. 서쪽에는 인상적인 수도원 회의실(Monach’s Chamber)과 커다란 주 계단이 있다.

교회는 사각형 모양으로, 바로크 양식의 정문을 통해 북쪽 회랑에 도달할 수 있게끔 잘 구성돼 있다. 또한 중앙의 회중석과 3개의 통로, 원통형 기둥에 의해 나눠지는 6개의 구획을 갖고 있으며, 동쪽 끝에는 성가대석이 우뚝 솟아 있다. 성가대석은 2개의 칸막이로 회중석과 구분된다. 바깥쪽 칸막이는 단철로 된 최상의 수공예 작품이고, 안쪽 칸막이는 1767년에 프란시스코 비소우(Francisco Bisou)에 의해 화려하게 장식된 바로크 양식의 걸작이다. 동쪽에 있는 건물은 이전에 우아한 바로크 양식의 사제단 회의장으로 쓰였는데, 현재 이 건물은 성구 보관실로 사용된다.

건물 2층에는 수도원의 도서관이 자리 잡고 있다. 마지막으로 남쪽에는 소박하지만 잘 정돈된 식당과 화려하게 장식된 수도원장실이 있다. 수도원은 기념물이기도 한 정문과 널찍한 정원을 지나서 들어갈 수 있고, 화려하게 장식된 아치형 길을 따라서 들어갈 수도 있다.

관련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