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동하기

후지 산(富士山), 성스러운 장소 그리고 예술적 영감의 원천 [Fujisan, sacred place and source of artistic inspiration]

  • 후지 산(富士山), 성스러운 장소 그리고 예술적 영감의 원천
  • 제목 : 후지 산(富士山), 성스러운 장소 그리고 예술적 영감의 원천
  • 설명 : @Wikipedia
후지 산(富士山), 성스러운 장소 그리고 예술적 영감의 원천

상세정보

  • 국가 일본(Japan)
  • 위치
  • 좌표 N35 21 39|||E138 43 39
  • 등재연도 2013년‬
  • 등재기준

    기준 (ⅲ) : 간헐적 화산 활동을 하는 성층화산인 후지산의 우뚝 솟은 고독하고 장엄한 경관은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불러일으켰다. 그래서 사람들은 후지산을 통해 고대부터 오늘날까지 산악숭배 전통을 지속적으로 이어왔다. 정상 등배(登拝, 신앙심을 갖고 겸허한 마음으로 오르는 일), 또는 아래쪽 산등성의 성지를 순례하면서 순례자들은 후지 산에 깃들어 있다고 믿는 신과 부처의 영적 능력을 얻을 수 있기를 열망하였다.

    이와 같은 종교인들의 열망은 수많은 예술 작품에 영감을 주었던 후지 산을 향한 깊은 흠모와 관련이 있다. 후지산과 관련된 예술 작품에는 후지산의 완벽한 형태, 풍요로움에 대한 감사, 자연 환경과의 공존을 강조한 전통 등이 묘사되어 있다. ‘후지 산(富士山), 성스러운 장소 그리고 예술적 영감의 원천(Fujisan, sacred place and source of artistic inspiration)’ 의 연속 유산은 후지 산에 대한 경외심과 거의 완벽한 형태를 지니고 있는 살아 있는 문화 전통에 대한 특출한 증거이다.

    기준 (ⅵ) : 여러 호수와 바다 위에 홀로 우뚝 솟은 성층 화산인 후지 산은 고대 이래로 시와 산문을 비롯한 많은 예술 작품을 탄생시킨 영감의 원천이었다. 특히 19세기 초반 가쓰시카 호쿠사이와 우타가와 히로시게(歌川廣重, 1797~1858)가 제작한 우키요에(浮世繪) 양식의 판화에 등장하는 후지 산의 모습은 서양 미술의 발달에 중대한 영향을 미쳤고, 장엄한 후지 산의 형태가 전 세계적으로 알려지는 데 기여하였으며 이러한 생각은 오늘날까지도 지속되고 있다.

요약
산기슭 이곳저곳에 흩어져 있는 마을들과 수목이 드리워진 바다와 호수, 그리고 그 위에 홀로 우뚝 솟아 산마루에 종종 눈이 쌓여 있는 이 성층 화산(成層火山)은 ‘후지 산(富士山)’이란 이름으로 세계에 알려져 있다. 후지 산의 고독한 아름다움은 오랜 세월 동안 화가와 시인들에게 영감을 주었으며 예술가들의 순례 목적지였다.

후지 산에 대한 일본 미술의 표현은 11세기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후지 산이 일본의 국제적 아이콘으로 인식되게 한 미술작품은 19세기의 목판화였다. 이 목판화는 서양 미술의 발전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

12세기, 후지 산은 신도(神道)의 요소를 포함하는 금욕적 불교의 수행 중심지였다. 등재된 유산은 총 25개 유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개별 유적들은 신성한 후지 산 경관의 본질을 반영하고 있다. 산기슭 주위에 있는 센겐 신사(浅間神社), 오시노 촌(忍野村)과 같은 전통 숙박 가옥, 그리고 신성한 대상으로서 숭배되는 용암수형(熔岩樹型), 호수와 온천 그리고 폭포와 같은 천연의 화산 지형들, 그리고 표고 3,776m 높이의 후지 산에서 1,500m 이상의 지대를 따라 조성된 순례자를 위한 등산로, 분화구 신사 등의 유적이 연속 유산으로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목차
탁월한 보편적 가치

마을들 그리고 나무가 드리워진 사이로 보이는 바다와 호수, 종종 산마루에 눈이 덮인 채 고독하게 바다와 호수 위에 우뚝 솟아 있는듯한 후지 산은 수세기 동안 화가와 시인들에게 영감을 주었고 순례 여행의 목적지였다. 후지 산은 성층화산으로서 도쿄 남서쪽으로 약 100㎞ 거리에 있으며, 높이는 3,776m이다. 후지 산의 남쪽 경사면 기슭은 스루가 만(駿河湾)의 해안까지 이어진다.

후지 산의 장엄한 산세와 간헐적인 화산 활동 때문에 생겨난 경외심은 신도 및 불교와 연관된 종교의식으로 변모하였고, 인간과 자연, 상징적 죽음과 환생, 산 정상까지 그리고 산 정상에서 아래까지 이어진 경배를 위한 등산로, 그리고 산기슭에 있는 여러 신사 및 순례자들이 머물던 오두막 등에 나타나 있다. 눈 덮인 산마루가 보이는 거의 완벽한 원뿔 형태의 후지 산은 19세기 초반 많은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었다. 이로써 후지 산은 예술가들에게 문화를 초월하는 다수의 작품을 낳게 했고, 이 작품들을 통해 후지 산이란 이름은 전 세계에 알려지게 되었으며 이들 작품은 서양 미술의 발전에 깊은 영향을 미치게 되었다.

여러 하인을 거느린 순례자들은 고대부터 신도의 신 아사마노카미(浅間大神)가 머물러 있다고 믿었던 산 정상의 분화구까지 가기 위해 산기슭에 있는 센겐 신사 경내에서부터 등반을 시작했다. 산의 정상에서 순례자들은 화구벽을 따라 도는 오하치메구리(御鉢巡り, ‘대접 주위를 돌다’라는 뜻)라는 의식을 행했다. 순례자들은 산중수행에 이끌린 사람들과 번영과 안정의 에도 시대에 번창하였던 ‘후지코(富士講)’ 소속의 신도들로 나뉘는데, 후자는 17세기부터 시작되었으며 그 인원도 상당했다.

후지 산 순례가 18세기부터 대중적 인기를 얻게 됨에 따라 순례자들의 편익을 지원하는 기관들이 생겨났고, 등산로가 정비되었으며, 산장이 들어서고, 신사나 절이 건축되었다. 산기슭은 화산 폭발 후 흘러내린 용암으로 형성된 기이한 천연 화산 지형으로, 이곳은 신성 구역으로 숭배되었다. 이곳의 호수와 샘은 순례자들이 후지 산을 등반하기에 앞서 스스로의 몸을 정화하기 위해 냉수 세정식(洗淨式)인 ‘미즈고리(みずごり, 목욕재계)’를 하기 위해 이용되었다. 후지 5호(湖)를 비롯한 8개 호수를 한 바퀴씩 도는 수행인 ‘핫카이메구리’는 ‘후지코’ 신자들 사이에서 하나의 의식으로 자리 잡았다. 순례자들은 초원으로 덮인 산기슭, 숲이 있는 산허리 지역, 그리고 불에 타거나 민둥한 산 정상 지역 등 3개 구역을 거쳐 등반하였다.

14세기 이래 많은 예술가들은 후지 산의 이미지를 담은 수많은 작품을 남겼고, 17세기~19세기에는 후지 산의 형상은 회화뿐만 아니라 문학, 정원 조경, 기타 공예 작품에서도 중요한 모티프로 쓰였다. 특히 「후지 산 36경(富嶽三十六景)」과 같은 가쓰시카 호쿠사이(葛飾北斎, 1760~1849)의 목판화는 19세기 서양 미술에 강한 영향을 미쳤으며, 덕분에 후지 산이 ‘동양’ 일본의 상징으로서 널리 인식되게 되었다.

연속유산은 산의 정상 구역, 그 아래의 경사면에 흩어져 있는 신사나 순례자들의 숙소, 그리고 용수지(湧水池) 및 폭포, 용암수형, 해변 모래밭의 소나무 숲 등이며, 이들 유적 모두는 종교적 숭배지로서 후지 산에 대해 탁월한 증언을 해주고 있다. 뿐만 아니라 후지산은 예술가들이 묘사를 통해 그 아름다움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기에 충분한 그야말로 장엄한 형상을 두루 갖추고 있다. 후지 산을 모티브로 한 예술 작품은 서양 예술 발전에 깊은 영향을 미쳤다.

완전성

이 연속 유산은 후지 산의 장엄함과 정신적·예술적 연관성을 표현하기에 충분한 모든 요소들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산의 아랫자락의 개발로 인해 순례자들의 등산로와 이들을 지원해주는 신사나 순례자용 오두막 사이의 연관성은 알아보기 쉽지 않다. 2012년 현재 연속 유산은 전체적인 모습을 명확하게 드러내고 있지 않고, 개별 유적들이 전체 유산에 어떤 방식으로 의미 있는 기여를 하고 있는지 분명하게 이해하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이들 개별 유적들은 유적들 사이의 상호연관성을 보강하고, 전체적인 조화의 가치와 순례와 관련된 개별 유적의 기능을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해설 전략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

순례자들은 한여름의 두 달 정도에 집중적으로 방문하므로 유산은 영적 완전성의 관점에서 압력을 받고 있으며, 산장과 산장에 물품을 공급하기 위한 트랙터용 도로 등과 같이 순례자를 지원하는 기반시설, 낙석이 떨어지지 않도록 보호하는 등산로의 거대한 차단벽 등이 후지 산의 영적 분위기를 저해하고 있다. 후지 5호, 특히 규모가 더욱 방대한 야마나카호(山中湖)와 가와구치호(河口湖)는 관광과 개발이라는 압력에 직면해 있고, 그 밖의 샘과 연못 역시 저층(底層) 개발로 위협받고 있다.

진정성

연속유산 전체가 정신적·심리적 가치를 전해준다는 기능적 측면에서 볼 때, 2013년 현재 개별 유적들은 후지 산 전체와의 관계를 통해 유산의 중요성을 표현하고 있지 못하다. 따라서 개별 유산들은 신사, 순례자 숙소, 등산로 등의 상호 관계를 명확하게 설정함으로써 전체적으로 더 효과적으로 통합되어야 할 필요가 있다.

개별 유적의 진정성 측면에서, 위쪽의 등산로나 신사, 순례자 숙소와 같은 곳의 유형적인 특징은 훼손되지 않았다. 주기적인 신사의 개축은 살아 있는 전통이다. 후지 산과 관련 있는 일부 신사(또는 신사 내의 일부)들이 60년 주기로 개축되는 데 반해서 이세 신궁(伊勢神宮)은 20년에 한 번씩 새롭게 개축된다. 유적이 있는 입지, 설계, 자재 및 기능은 물론이고 개별 유적의 부품의 연식 등은 개별 유산들의 진정성을 판단하는 중요한 기준임을 의미한다. 한편 유산의 일부, 예를 들어 다섯 호수, 연못, 폭포, 소나무 숲 사이의 입지나 환경은 상호간의 가시성을 방해하는 개발로 인해 훼손되었다.

보존 및 관리 체계

이 유산의 여러 구역은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것과는 별도로 중요 문화재, 특별 명승(名勝), 특별 천연기념물, 사적 명승, 천연기념물 등으로 이미 공식적으로 지정된 상태이다. 후지 산 정상의 전체 경관은 용암수형, 야마나카호와 가와구치호 등을 포함하는 후지·하코네·이즈 국립공원(富士箱根伊豆国立公园)의 일부로서 보호를 받고 있다. 등산로, 신사, 정상권역 내의 호수 등을 포함하는 대부분의 개별 유적은 최근 2년 동안 중요 문화재·사적·명승 등으로 지정되어 국가의 보호를 받고 있다. 무라야마 신사(村山神社)와 후지 센겐 신사, 오시노 핫카이(忍野八海) 용수지는 2012년 9월부터 보호를 받고 있다.

완충지역의 보호에 관해서는 ‘경관법’ 및 ‘토지 이용 프로젝트에 관한 지침’(그리고 그 밖의 관련 법률)에서 규정하고 있다. 모든 유산과 완충지대를 포괄하는 경관계획이 2016년 즈음에 수립될 예정이다. 이상의 법규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개발 통제를 시행할 때 기준으로 삼을 수 있는 기본 틀을 제공할 것이다.

보강해야 할 사항은 어떻게 하면 유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건축물들의 규모 및 입지에 대한 여러 가지 조치를 현실적으로 통제할 수 있는가 하는 것이다. 원칙적으로 그것은 조화로운 개발(색상·디자인·형태·높이·자재, 그리고 때로는 규모의 측면에서)을 필요로 한다. 그러나 가장 엄격한 통제는 다른 무엇보다 색상과 높이에 먼저 적용되는 듯하다. 후지 산 자락에서 호텔을 포함한 건축물의 입지는 물론 그 규모를 더욱 엄격하게 통제할 필요가 있다.

야마나시(山梨)와 시즈오카(靜岡) 두 현은 관련된 시 정부와의 협의 아래 유산의 종합 관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후지 산 세계문화유산협의회’를 설립했다. 이들 기관은 국가의 관련 주무부서, 다시 말해 일본에서 문화유산의 보존과 관리를 책임지는 문화청(文化廳), 환경성(環境省) 및 임야청(林野廳)과도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이 협의회는 또한 후지 산의 탐사, 보존 및 관리에 관하여 전문가로 구성된 학술 위원회의 의견도 수렴하고 있다.

2012년 1월, 지역 주민을 포함하는 모든 당사자들의 활동을 조율하기 위해 ‘후지 산 종합보존 및 관리 계획’이 수립되었다. 이 계획은 유산의 전반적인 보존 및 관리, 유지와 이용 방법에 대해서 뿐 아니라 개별 유적에 관한 구체적인 사항은 물론, 국가와 지역의 공공기관 및 기타 기관들의 역할을 함께 규정하고 있다. 아울러 ‘자연공원법’에 의거한 몇 가지 공원계획이 있으며, 중요한 뷰포인트에서의 시각적 경관 관리를 위한 조치를 규정한 ‘국가산림의 행정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한 숲 관리에 관한 몇 가지 계획도 수립되었다.

이 유산은 접근과 휴양이라는 측면과 정신적·심미적 가치 유지라는 다른 측면이 상충하면서 발생하는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 2014년 말까지 이러한 요구의 통합을 다루고, 각 유산 간의 관계를 정립하면서 각 유산들과 후지 산과의 연관성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전체 유산을 관리하는 방법을 보여 주는 ‘비전’이 채택될 예정이다. 이 ‘비전’은 하나의 문화경관으로 이 유산을 관리하는 방법을 도출해내고, 대략 2016년 말까지 ‘관리계획’의 수정을 고지할 예정이다. 등산로를 안정화하고, 탐방객이나 물로 인한 침식을 관리하고, 용품과 에너지 수송을 관리하기 위해 위쪽의 등산로나 이와 연관된 산장에 적용할 종합적인 보존 접근 방식이 강구되어야 한다.

‘후지산세계문화유산협의회’는 ‘탐방객 관리 전략’을 완성하여 2014년 말까지 채택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 ‘전략’은 많은 이용객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산 정상부의 등산로, 주차장, 편의 시설 및 시각적 혼잡물의 수용 능력이나 탐방객들이 각 유산 사이의 일관성과 연관성을 인지하는 방법에 대한 결정을 내리는 데에 관한 근거를 얻기 위해서 필요하다. 순례 등산로와의 관계가 모호한 산 아랫부분의 경우 이런 근거가 특히 중요하다. ‘해석 전략’도 2014년 말경에 채택될 예정이다.

유산면적
20,702ha
완충지역
49,628ha
참고번호
1418
관련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