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동하기

무형문화유산 협약

채택목적과 과정

2003년 10월 17일 유네스코 총회에서는 최초의 무형유산 보호 국제협약인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이 채택되었다. 이로써 유네스코가 그동안 추진해오던 무형유산 보호 사업이 마침내 결실을 맺고, 국제사회는 문화 유산 분야에서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되었다.

유네스코는 상당히 오래 전부터 무형유산의 가치를 인식하고,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각종 사업과 권고문을 채택해왔다.

1989년 전통 문화 및 민속 보호에 관한 유네스코의 권고(1989 UNESCO Recommendation on the Safeguarding of Traditional Culture and Folklore)는 국제협약을 채택하기 위한 중간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이 권고는 구속력이 없어 커다란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지만 유네스코 회원국들이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법적, 행정적 기틀을 마련함은 물론 각국이 보유한 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재확인할 수 있게 하였다.

1994년에는 인간문화재사업이 시작되었다. 이는 가치를 인정받은 전통 문화 보유자 및 후계자를 공식적으로 인정해주고 그들이 가진 지식과 기술을 다음 세대에 전해주도록 권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1997년 유네스코 제29차 총회는 산업화와 지구화 과정에서 급격히 소멸되고 있는 무형유산을 보호하고자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 선정 사업’(Proclamation of Masterpiece of the Oral and Intangible Heritage of Humanity)을 시행하기로 결정하였다.

이후 2001년, 2003년, 2005년 모두 3차례, 70개국 90건이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으로 지정되었다. 우리나라도 종묘제례 및 제례악(2001년), 판소리(2003년), 강릉단오제(2005년)가 무형유산걸작으로 선정되었다. 이후 무형유산의 중요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이 커지면서 2003년 제32차 유네스코총회는 최초의 무형유산 보호 국제협약인 ‘무형문화유산 보호 국제협약’을 채택하였다. 이것은 기존의 권고나 유네스코 문화분야 내부 사업이었던 무형유산 걸작 선정사업보다 훨씬 강력한 보호규범이었다. 따라서, 동 협약 제31조는 협약이 발효되면 더 이상 걸작을 선정하지 않도록 규정하였다. 아울러, 기존에 선정되었던 무형유산 걸작들은 새로운 협약에 따라 작성되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통합되었다.

협약이 채택된 후, 아프리카, 남미, 아시아 등 산업화와 전쟁 등으로 무형유산이 위협받고 있는 지역 국가들은 협약을 전폭적으로 지지하였다. 그 결과 제정된 지 2년 여 만인 2006년 4월 20일, 30개국이 협약에 가입하면서 정식으로 발효되었다. 한국은 2005년 2월 9일 열 한 번째로 가입하였다.

협약 내려받기(국문) 다운로드 아이콘 협약 내려받기(영문) 다운로드 아이콘

주요경과

세계유산 등재기준
연도 주요경과
1966 유네스코 총회, 국제 문화협력 원칙 선언 채택(Declaration on the Principles of International Cultural Cooperation)
1973 볼리비아, 민속 보호를 위해 국제 저작권 협약 강화 제안
1982 세계문화정책회의(The Mondiacult World Conference on Cultural Policies)(멕시코 시티), 무형문화유산을 문화 및 문화유산의 새로운 정의에 포함
1989 유네스코총회, 전통 문화 및 민속 보호에 관한 유네스코의 권고(1989 UNESCO Recommendation on the Safeguarding of Traditional Culture and Folklore) 채택
1994 대한민국의 제안으로 인간문화재 사업 시작
1996 '우리의 창조적 다양성' 보고서는 1972년 세계 문화 및 자연 유산 보호에 관한 협약은 무용이나 구전과 같은 산물을 발굴하고 보호하는데 적절치 않음을 지적하고, 세계 각지에서 발견되는 유산들의 실제분포 범위 및 가치에 맞는 다른 형태의 공인 체계 개발 요청
1997 유네스코총회,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 선정 사업’ 채택
1999 미국 워싱턴에서 유네스코와 스미스소니언 협회가 공동으로 '1989년 전통 문화 및 민속 보호에 관한 권고의 총체적 평가: 지역별 권한 부여 및 국제협력' 회의 개최
2005
  • 유네스코, 43건의 신규 무형유산 걸작 선정. 이로써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 총 90건이 됨.
  • 2월, 한국,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 가입
2006
  • 4월 20일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 발효
  • 6월, 제1차 협약 당사국 총회 개최
2009 9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12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76건 최초로 선정 한국은 강강술래, 남사당, 영산재, 제주 칠머리당영등굿, 처용무 등 5건을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0
  • 11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4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46건 선정
  • 한국의 대목장, 가곡, 매사냥(공동등재) 등 총 3건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1
  • 11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11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18건, 모범사례 5건 선정
  • 한국의 줄타기, 태껸, 한산모시짜기 등 총 3건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2
  • 12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4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27건, 모범사례 2건 선정
  • 한국의 아리랑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3
  • 12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4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25건, 모범사례 1건 선정
  • 한국의 김장문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4
  • 11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3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34건, 모범사례 1건 선정
  • 한국의 농악 대표목록에 등재
2015
  • 12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5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23건 선정
  • 한국의 줄다리기 대표목록에 등재
2016
  • 12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4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33건, 모범사례 5건 선정
  • 한국의 제주해녀문화 대표목록에 등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