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유산은 전통 문화인 동시에 살아있는 문화이다. 무형문화유산은 공동체와 집단이 자신들의 환경, 자연, 역사의 상호작용에 따라 끊임없이 재창해온 각종 지식과 기술, 공연예술, 문화적 표현을 아우른다. 무형문화유산은 공동체 내에서 공유하는 집단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사람을 통해 생활 속에서 주로 구전에 의해 전승되어왔다.

유네스코는 상당히 오래 전부터 무형문화유산 보호에 관심을 가져왔으며, 1997년 제29차 총회에서 산업화와 지구화 과정에서 급격히 소멸되고 있는 무형문화유산을 보호하고자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 제도’를 채택했다. 이후, 2001년, 2003년, 2005년 모두 3차례에 걸쳐 70개국 90건이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으로 지정되었다. 무형문화유산의 중요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이 커지면서 2003년 유네스코 총회는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을 채택하였다. 이것은 국제사회의 문화유산 보호 활동이 건축물 위주의 유형 문화재에서 눈에 보이지 않지만 살아있는 유산(living heritage), 즉 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새롭게 인식하고 확대하였음을 국제적으로 공인하는 이정표가 되었다.

무형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높아져가고 있는 한편으로 아직도 세계화와 급속한 도시화, 문화 통합 정책과 더불어 젊은 세대의 관심 부족으로 인해 많은 무형유산이 사라지고 있다.

무형문화유산의 정의 (협약 제2조 1항)

  • 공동체, 집단 및 개인이 자신의 문화유산의 일부분으로 인식하는 관습, 표현, 지식 및 기술
  • 이와 관련된 전달 도구, 사물, 공예품
  • 문화 공간

무형문화유산의 범위 (협약 제2조 2항)

  • 무형문화유산의 전달체로서 언어를 포함한 구전 전통 및 표현
  • 공연 예술(전통음악, 무용 및 연극 등)
  • 자연 및 우주에 관한 지식 및 관습
  • 전통 기술

무형문화유산의 특징 (협약 제2조 1항)

  • 세대와 세대를 거쳐 전승
  • 인간과 주변 환경, 자연의 교류 및 역사 변천 과정에서 공동체 및 집단을 통해 끊임없이 재창조
  • 공동체 및 집단에 정체성 및 지속성 부여
  • 문화 다양성 및 인류의 창조성 증진
  • 공동체간 상호 존중 및 지속가능발전에 부합

※ 국제 인권 관련 규범과 양립

채택목적과 과정

2003년 10월 17일 유네스코 총회에서는 최초의 무형유산 보호 국제협약인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이 채택되었다. 이로써 유네스코가 그동안 추진해오던 무형유산 보호 사업이 마침내 결실을 맺고, 국제사회는 문화 유산 분야에서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되었다.

유네스코는 상당히 오래 전부터 무형유산의 가치를 인식하고,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각종 사업과 권고문을 채택해왔다.

1989년 전통 문화 및 민속 보호에 관한 유네스코의 권고(1989 UNESCO Recommendation on the Safeguarding of Traditional Culture and Folklore)는 국제협약을 채택하기 위한 중간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이 권고는 구속력이 없어 커다란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지만 유네스코 회원국들이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법적, 행정적 기틀을 마련함은 물론 각국이 보유한 무형문화유산의 가치를 재확인할 수 있게 하였다.

1994년에는 인간문화재사업이 시작되었다. 이는 가치를 인정받은 전통 문화 보유자 및 후계자를 공식적으로 인정해주고 그들이 가진 지식과 기술을 다음 세대에 전해주도록 권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였다.

1997년 유네스코 제29차 총회는 산업화와 지구화 과정에서 급격히 소멸되고 있는 무형유산을 보호하고자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 선정 사업’(Proclamation of Masterpiece of the Oral and Intangible Heritage of Humanity)을 시행하기로 결정하였다.

이후 2001년, 2003년, 2005년 모두 3차례, 70개국 90건이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으로 지정되었다. 우리나라도 종묘제례 및 제례악(2001년), 판소리(2003년), 강릉단오제(2005년)가 무형유산걸작으로 선정되었다. 이후 무형유산의 중요성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이 커지면서 2003년 제32차 유네스코총회는 최초의 무형유산 보호 국제협약인 ‘무형문화유산 보호 국제협약’을 채택하였다. 이것은 기존의 권고나 유네스코 문화분야 내부 사업이었던 무형유산 걸작 선정사업보다 훨씬 강력한 보호규범이었다. 따라서, 동 협약 제31조는 협약이 발효되면 더 이상 걸작을 선정하지 않도록 규정하였다. 아울러, 기존에 선정되었던 무형유산 걸작들은 새로운 협약에 따라 작성되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통합되었다.

협약이 채택된 후, 아프리카, 남미, 아시아 등 산업화와 전쟁 등으로 무형유산이 위협받고 있는 지역 국가들은 협약을 전폭적으로 지지하였다. 그 결과 제정된 지 2년 여 만인 2006년 4월 20일, 30개국이 협약에 가입하면서 정식으로 발효되었다. 한국은 2005년 2월 9일 열 한 번째로 가입하였다.

협약 내려받기 (국문)
협약 내려받기 (영문)

주요 경과

연도 주요경과
1966
  • 유네스코 총회, 국제 문화협력 원칙 선언 채택 (Declaration on the Principles of International Cultural Cooperation)
1973
  • 볼리비아, 민속 보호를 위해 국제 저작권 협약 강화 제안
1982
  • 세계문화정책회의 (The Mondiacult World Conference on Cultural Policies)(멕시코 시티), 무형문화유산을 문화 및 문화유산의 새로운 정의에 포함
1989
  • 유네스코총회, 전통 문화 및 민속 보호에 관한 유네스코의 권고 (1989 UNESCO Recommendation on the Safeguarding of Traditional Culture and Folklore) 채택
1994
  • 대한민국의 제안으로 인간문화재 사업 시작
1996
  • ‘우리의 창조적 다양성’ 보고서는 1972년 세계 문화 및 자연 유산 보호에 관한 협약은 무용이나 구전과 같은 산물을 발굴하고 보호하는데 적절치 않음을 지적하고, 세계 각지에서 발견되는 유산들의 실제분포 범위 및 가치에 맞는 다른 형태의 공인 체계 개발 요청
1997
  • 유네스코총회,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 선정 사업’ 채택
1999
  • 미국 워싱턴에서 유네스코와 스미스소니언 협회가 공동으로 ‘1989년 전통 문화 및 민속 보호에 관한 권고의 총체적 평가: 지역별 권한 부여 및 국제협력’ 회의 개최
2005
  • 유네스코, 43건의 신규 무형유산 걸작 선정. 이로써 인류 구전 및 무형유산 걸작이 총 90건이 됨. 2월 한국,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 가입
2006
  • 4월 20일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 발효
  • 6월, 제1차 협약 당사국 총회 개최
2009
  • 9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12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76건 최초로 선정 한국은 강강술래, 남사당, 영산재, 제주 칠머리당영등굿, 처용무 등 5건을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0
  • 11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4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46건 선정
  • 한국의 대목장, 가곡, 매사냥(공동등재) 등 총 3건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1
  • 11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11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18건, 모범사례 5건 선정
  • 한국의 줄타기, 태껸, 한산모시짜기 등 총 3건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2
  • 12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4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27건, 모범사례 2건 선정
  • 한국의 아리랑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3
  • 12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4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25건, 모범사례 1건 선정
  • 한국의 김장문화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
2014
  • 11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3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34건, 모범사례 1건 선정
  • 한국의 농악 대표목록에 등재
2015
  • 12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5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23건 선정
  • 한국의 줄다리기 대표목록에 등
2016
  • 12월, 긴급보호가 필요한 무형유산 4건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33건, 모범사례 5건 선정
  • 한국의 제주해녀문화 대표목록에 등재

무형문화유산위원회의 정식 명칭은
무형문화유산 보호 정부간 위원회이다.

위원회는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에 가입한 당사국 총회에서 선출된 24개국으로 구성된다.

위원국의 임기는 4년으로 2년마다 개최되는 총회에서 12개국이 새로 선출된다. 위원국들은 유네스코의 지역 구분에 따라 나누어진 여섯 개 지역에서 각 지역별 협약 가입국 수에 따라 배정된 의석 수만큼 선출된다. 다만, 지역별 균형을 위해 지역별로 최소 세 개 의석을 배정하고 있다.

위원국들은 무형문화유산 분야 전문가를 각국 대표로 지명하여야 한다. 위원회 정기회의는 1년에 1회 개최한다.

무형유산위원회는 긴급보호 무형유산목록과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에 등재할 유산을 최종선정하는 권한을 가지고 있다. 이 밖에도 협약 이행 지침 및 무형문화유산기금 사용지침 등 각종 주요 지침을 작성, 검토해 총회에 제출하며, 위원회 자문 비정부단체를 총회가 승인해줄 것을 요청하는 등 실질적으로 협약내에서 가장 중요한 의사결정기구라고 할 수 있다.

제12차 무형유산보호 정부간위원회(2017년) 현황

  • 의장 : 이병현 (대한민국 / 현 주유네스코대표부 대사)
  • 부의장국: 터키, 불가리아, 콜롬비아, 코트디부아르, 팔레스타인
  • 기록관 : Mr Gabor Soos (헝가리)

24개 위원국: 아프가니스탄, 알제리, 아르메니아, 오스트리아, 불가리아, 콜롬비아, 콩고, 코트디부아르, 쿠바, 사이프러스, 에티오피아, 과테말라, 헝가리, 인도, 레바논, 모리셔스, 몽골, 팔레스타인, 필리핀, 대한민국, 세인트루이스, 세네갈, 터키, 잠비아 (이상 영어 알파벳순)

무형문화유산협약 총회는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에 가입한 모든 국가들로 구성된다. 무형문화유산협약에 가입한 국가는 모두 156개국(2013년 12월 현재)이다.

총회는 2년마다 정기회의를 개최하며, 협약 이행 실행지침 및 긴급보호 무형유산목록과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기준, 무형문화유산 기금 사용지침, 무형문화유산 보호 정부간 위원회 자문기구로 활동할 비정부 단체 등을 최종 승인한다.

무형문화유산 보호 정부간 위원국을 선출하는 일도 총회 주요기능 가운데 하나이다.

NGO, 기관, 전문가

NGO, 전문가, 전문 연구기관 등은 무형유산보호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국가적 차원에서 협약 당사국들은 무형문화유산의 발굴과 정의에 NGO의 참여를 장려하도록 권고되는데, 이는 NGO들이 유산 공동체와 가장 직접적으로 소통하기 때문이다. 국제적 차원에서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의 인가 NGO들을 통해 무형문화유산 정부간위원회에 자문을 제공하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현재 156개 기관이 인가 NGO로 등록되어 있다. 한국의 인가 NGO로는 국제무형문화도시연합(ICCN), 한국문화재보호재단, 세계무술연맹 등이 있다. (인가 NGO 리스트 보기)

전문가와 전문 연구기관 등의 역할도 중요하다. 당사국은 유산 공동체, 단체, 관련 개인, 전문가, 기관 등의 참여를 진작할 필요가 있으며, 이들은 특히 유산의 발굴과 정의, 인벤토리 작성, 프로그램 및 활동의 진행, 목록 등재를 위한 신청서 작업 등에 많은 역할을 할 수 있다.

위원회는 6명의 인가 NGO 대표와 6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기구를 1년 임기(재임 가능)로 구성하여 긴급보호목록 등재 심사와 모범사례 제안서 심사, 미화 25,000불 이상의 국제원조 신청 심사 등을 위임하고 있다. 자문기구는 심사 후 등재 또는 허가 등과 관련된 권고안을 작성하여 위원회에 제출한다. 위원회는 이에 근거하여 최종 결정을 내린다.

무형문화유산 보호 협약의 사무국은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과가 담당하고 있다. 무형문화유산과는 협약 총회, 무형유산위원회 등 각종 회의 준비 및 문서 작성, 연락 및 행정 업무 등을 처리한다.

무형문화유산과는 긴급보호무형유산목록 및 인류무형문화유산 대표목록 등재방안, 무형유산위원회 자문 비정부단체 등록 방안, 각종 신청양식 안내 등 협약 사업에 관심있는 국가와 단체, 개인에게 자문과 지원을 제공한다.

또한, 아직 협약에 가입하지 않은 유네스코 회원국들의 협약 가입 독려 및 위기에 처한 언어 보호 사업 등 협약의 성공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연락처

  • 이메일
    • 무형문화유산 일반 문의 : ich@unesco.org
    • 무형문화유산 목록 등재 문의 : ICH-Nominations@unesco.org
    • 무형문화유산 보호 국제원조 문의 : ICH-Assistance@unesco.org
    • 무형유산위원회 자문 비정부단체 등록 문의 : ICH-NGO@unesco.org
    • 위기에 처한 언어 사업 문의 : atlas@unesco.org
  • 전화  +33 (0)1 45 68 44 37
  • 팩스  +33 (0)1 45 68 57 52
  • 주소
    • Ms Sheila STOULLIG,
      UNESCO – Section of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CLT/CIH/ITH)
      1 rue Miollis
      75732 Paris Cedex 15
      FRANCE